자유 게시판

뉴욕 거주하는 58회 김진영입니다.

조회 수 48 추천 수 1 2018.09.26 18:53:43

선,후배 여러분들!


뉴욕에서 부동산 리얼터로 일하고 있는 김진영입니다.

얼마전 55회 이신범 선배로부터 연락을 받아  오늘 통화 후 가입하게 되었습니다.

반갑습니다.


저는 92년도  10월에 처음 LA에  도착하여 약 4년의 유학생활 후 귀국  98년도에는 Y2K 컨설턴트로 오렌지 카운티에 위치한  캐피털 그룹에서 1년 정도  일했고,  다시 귀국...2005년 여름에 뉴욕으로 가족이민을 오게 되었습니다.


2011년 동문회 송년모임에 참석한 기억이 있습니다.

제 동기 곽노원이 열심히 활동했는데, 그떄 여러 선배님들 뵌 기억이 있습니다.


사실 제가 2010년 부터 2012년 여름까지 샌디에고에서 뷰티서플라이를 운영했었는데, 장사에 매진하다보니 2시간 거리인 엘에이가기 쉽지 않았었습니다.


올초에 출장차 갔다가 60회 여성진 후배를 만난기억도 있네요.


뉴욕에도 여러 선 후배들이 계십니다.

40회대 선배들이 많이시고... 중견인 52회 차주혁 선배를 필두로 자주 모여 선후배의 우의를 다지고 있습니다.


자주는 아니더라도 가끔 소식 전하겠습니다.


저는 맨하탄을 주무대로  커머셜 스페셜리스트로 (Commercial and Investment Real Estate certified) 일합니다.

감사합니다.



63회-곽승준

2018.10.12 12:43:34
*.60.100.146

안녕하세요 선배님, 

총무를 맏고 있는 63회 곽승준 입니다.

반갑습니다 선배님, 앞으로도 더 자주 동문회 싸이트에서 함께 뵐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8 경기 상고 야구부 재창단 file 63회-곽승준 2018-10-22 83
197 잼있는 신앙 생활 다섯가지 비결 [1] 36회-박필규 2018-10-08 50
196 잼있는 미국 부동산 야기 (1) "OPM 이 뭐여?" 36회-박필규 2018-10-08 125
» 뉴욕 거주하는 58회 김진영입니다. [1] 58회김진영 2018-09-26 48
194 오렌지 카운티 이야기 (2) file 36회-박필규 2018-08-28 104
193 오렌지 카운티 독립 축하 만찬 file 36회-박필규 2018-08-28 57
192 새 역사의 바퀴를 굴려! file [1] 36회-박필규 2018-06-08 142
191 열정과 독선 43회-이장원 2018-06-06 122
190 약속 드린 6월2일 답변 글입니다. 65회-그레이스(명예동문) 2018-06-02 328
189 한인들에 의견 수렴도 없이 마음대로 홈리스 셀터를 한인타운에 만들려하는 시장에 반대 합니다. [3] 63회-곽승준 2018-05-26 121
188 달빛은 햇빛 같이 아름다운 삶이 되시길 축복 합니다! file [1] 36회-박필규 2018-05-09 150
187 선배님들께 여쭙니다. file 55회-이신범 2018-04-06 1471
186 200회 백악 글로벌 동문 초청 골프 대회 [3] 63회-곽승준 2018-03-27 1419
185 36회 동기 모임 안내 - 동문모임에서 드랍 메뉴에 36회로 오세요! file 36회-박필규 2018-02-10 2614
184 2017년 송밤 앨범 여기로 오세요! file 36회-박필규 2017-12-18 4042
183 2017년 송년의 밤, 앨범을 곧 올릴겁니다. file [1] 36회-박필규 2017-12-16 4118
182 2017 송년회 기대해 봅니다. 63회-곽승준 2017-12-12 4119
181 2017년 송년회 - 종료 63회-곽승준 2017-12-12 4293
180 왜 송년의 밤에 참석해야 합니까? [1] 36회-박필규 2017-12-12 3754
179 자랑스런 한국인 65회-그레이스(명예동문) 2017-11-21 3995